초보자도 읽으면 바로 이해가 될수 있도록 눈 높이에 맞는 공부방입니다.
댓글을 통해 재질문과 답변을 주고받을수 있습니다.공부에 관련한 모든 내용.!!

술(酒)의~詩,를 감상해보며,...

조회 수 19210 추천 수 0 2010.08.10 06:21:27

 

 

아~~~~꼭두새벽 부터....술시(酒時)가 기다려진다!!! 허허~~참내~~~

 

 

江風索我吟  山月喚我飮
강풍삭아음  산월환아음
醉倒落花前  天地爲衾枕      
취도락화전  천지위금침          楊萬里


강 바람 날더러 시 지으라 하고  
산 달은 날 불러 술마시게 하는도다.            
취하여 진 꽃 위로 거꾸러지니
천지가 바로 이부자리로구나.



강 바람 솔솔 불어와 시심을 붇돋우고,
산 달은 내게 거나한 주흥을 부추긴다.
강 바람 산 달에 주흥이 도도하니
시 읊다 취한 술에 진 꽃잎 위로 아예 드러눕는다.
편안하구나.
꽃잎 깔린 대지는 향기로운 요가 되고,
달빛 밝은 저 하늘은 비단의 이불이라.
건곤일척에 不知老之將至로다.
늙음이 장차 오는 것도 모르겠네.

 

 


이수광은 또 言志란 작품에서 이렇게 노래한다.



天地大衾褥  江河一酒池
천지대금욕  강하일주지
願成千日醉  眠過太平時
원성천일취  면과태평시

천지는 커다란 이부자리요  
강하는 하나의 술 연못일세.             
천날을 깨지말고 취하여보자            
꿈속에 태평시절 지나쳐보자.


천지를 이부자리로 깔고 덮으니,
드넓은 강물이 그대로 술이로구나.
그 술을 천일 동안 마시어 보자.
취하거든 깨지말고 잠을 자리라.


그 사이에 인간세상에는
태평성대의 노래가락이 울려 퍼졌으면 하는 것이다.
이렇듯 술은 가슴 속 깊은 시름을 녹여주는 묘약이 된다.




akrehf.gif


아니 깬들 어떠리
                          李鼎輔

꽃 피면 달 생각하고 달 밝으면 술 생각하고
꽃 피자 달 밝자 술 얻으면 벗 생각하네
언제면 꽃 아래 벗 데리고 玩月長醉(완월장치) 하려뇨    

         

꽃 구경은 달빛 아래서 해야 제격이고,
술은 꽃 아래서 달빛 보며 마셔야 제맛이 난다.
맛진 술이 있어도 벗이 없대서야 무슨 맛이 나겠는가.


어여쁜 꽃과 흐는한 달빛,
매운 누룩으로 담근 술에 싫증나지 않는 벗.
꽃 향기에 취하고 달빛에 취하고,


누룩에 취하고 우정에 취하니
이 취기는 영영 깨지 않아도 좋을 법하다.
그러나 세상 일이 어디 그런가.




술이 취하거든 깨지말게 삼기거나
님을 만나거든 이별 없게 삼기거나
술 깨고 님 이별하니 그를 슬허 하노라 



취하거든 깨지를 말고,
만났거든 이별을 모르고 지낼 일이다.
취한 술은 쉬이 깨고 좋은 님은 쉬 떠나니,


인생에 무슨 이런 장난이 있단 말인가?
술 깬 뒤 님 떠난 빈 자리를 더듬는 슬픔에
인생의 시름만 깊어 간다.




쇄酒待君來  橫琴惜餘景
쇄주대군래  횡금석여경
溪流流向君  一路春松影                  
계류류향군  일로춘송영          白光勳



술 걸러 그대 오길 기다리면서    
거문고 빗겨 들고 봄볕 아까와.                 
시냇물도 그댈 향해 흘러가누나                
길 따라 솔 그림자 늘어섰구나.

 



참으로 상쾌하지 않은가.
병들어 누운 친구를 그리며 지은 시다.


동지 섣달에 담근 술 항아리에서
굼실 풍겨나는 누룩의 향내.


진작에 탁주를 잘 걸러 놓고
그대가 자리 털고 일어나
나를 찾아 주길 기다리고 있다.


거문고를 빗겨 들고 한 곡조 타는 뜻은
남은 볕이 아쉽고 아까운 때문이다.


그대에게 향하는 나의 이 마음,
시냇물도 내 안 같아서 흘러 흘러 흘러가고,
그 길 따라 솔 그림자가 줄줄이 늘이웠다.


이 솔의 푸르름 닮아 그대 빨리 쾌차 하소.
따뜻히 손을 잡고 술 한잔 나눕시다.

* 이구절 이 제일 맘에 든다~유랑아제, 에라! 그림이라도 한잔 마셔불고,....^^


eba789eab1b8eba6ac4.gif


逢人覓酒酒難致  對酒懷人人不來
봉인멱주주난치  대주회인인불래
百年身事每如此  大笑獨傾三四杯          권필
백년신사모여차  대소독경삼사배

님 만나 술 찾으면 술이 없더니  
술 두고 님 그리면 님이 오잖네.                
백년간 이 내 일이 매일 이렇다                
혼자 웃고 서너잔을 주욱 들이키노라.


함께 술마시기로 약속한 친구가 오지 않자,
무료히 앉았다가 속이 상해 혼자 술 마시며 지은 시다.


벗이 있고 술이 있대서 그 자리가 늘 유쾌할 수도 없다.
벗은 마음에 맞는 벗이라야 벗이랄 것이요,
술은 즐거워 마시는 술이라야 술이랄 것이다.


一定 백년 산들 긔 아니 초초한가
초초한 浮生(부생)이 무슨 일을 하려 하여
내 잡아 권하는 잔을 덜 먹으려 하는가          정철



아마도 좌중에 한 친구가
권하는 술잔을 자꾸 내밀며 흥을 깼던 모양이다.


에이 못생긴 친구.


백년을 산다해도 흰 말이 벽 틈 사이로 지나가듯 짧은 세월인데,
덧 없는 뜬 인생이 무엇이 바빠
이 정다운 술잔마저 마다한단 말인가.


안돼.


내 잔 한잔 기어이 받게.

 

 

----------------ㅕ여기서,..비록 박채지만...안주 한지럼 하고요!^^

10.jpg 

어떨씨껴!?..ㅎㅎ 안주가 그럴듯 하지요!?

 

자~~~또 써내려 갑니데이~~

 


 

선조 때 시인 권필

과거 응시를 권유하는 벗의 편지를 받고
보낸 답장에서 이렇게 적고 있다.



내게는 고서 여러 권이 있어 홀로 즐기기에 족하고,
시는 비록 졸렬하지만 마음을 풀기에 족하며,
집이 비록 가난해도 또한 막걸리를 댈만은 하니,


매양 술잔 잡고 시를 읊조릴 때면
유연히 스스로 얻어 장차 늙음이 이르는 것도 알지 못하오.
저 이러쿵 저러쿵 하는 자들이 나와 무슨 상관이리요.



戱題(희제)란 시에서는,

詩能遣悶時拈筆 酒爲요胸屢擧광 
시능견민시념필 주위요흉루거광

시는 고민 걷어가 때로 붓을 잡았고 
술은 가슴 적셔줘 자주 잔을 들었지.



라고 하여 시와 술로 밖에는 풀길 없는
뜻같지 않은 세상에서의 갈등을 씁쓸히 노래하고 있다.

 

 

 


또 이수광은 〈술회〉란 작품에서,



詩似巧工雕萬物  酒爲長추掃千愁
시사교공조만물  주위장추소천수

시는 교묘한 솜씨로 만물 아로새기고 
술은 빗자루 되어 온갖 근심 쓸어가네.



라고 노래한 바 있다.


가슴 속에는 활활 타오르는 정염이 있고,
뭉게뭉게 피어나는 지울길 없는 근심이 있다.


시가 있어 이를 노래하고,
한잔 술이 빗자루 되어 그 근심을 깨끗이 쓸어내매,
마음 속에는 어느새 호연한 기상이 솟아난다.




술은 언제 나고 시름은 언제 난지
술나고 시름난지 시름 난 후 술이 난지
아마도 술이 난 후에 시름 난가 하노라



술과 시름은 동무 삼아 다닌다.
시름 때문에 술을 마시는가,
술 때문에 시름이 생기는가?


시름이 있으니 술을 마시고,
술을 마시다 보면 시름은 간데 없다.


술만 있고 시름이 없다면,
시름만 있고 술이 없다면 세상은 아무 살 재미가 없지 않겠는가?

 

tnfgl.jpg



술을 취케 먹고 두렷이 앉았으니
억만 시름이 가노라 하직한다
아희야 잔 가득 부어라 시름 전송 하리라        정태화(鄭太和)



상쾌하지 않은가.
허리를 곧추 세우고 도연히 앉았노라니,
가슴 속에 숨었던 시름이란 놈들이 일제히
그 앞에 무릎을 꿇고서, `이제 물러 가렵니다` 하며
하직을 고해 온다.
내게 왔던 손님이니 그냥 보낼 수야 있나.
넘치는 한 잔 술로 가는 시름을 전송하련다.
또 이런 시는 어떨까.



자네 집에 술 익거든 부디 날을 부르시소
초당에 꽃 피거든 나도 자네를 청하옴세
백년간 시름 없을 일을 의논코저 하노라                김육(金堉)




술이 굼실 익으면 술 익었다 벗을 청하고,
꽃 피어 향기 흐르자 또 그 핑계로 동무를 부른다.
만나서 하는 얘기는 무슨 얘긴가?
더도 덜도 말고 딱 `백년간` 시름 없을 일을 의논코저 함이다.




시 있는 곳에 술이 있고 술 있는 곳에 노래가 있다.
더욱이 세상일은 언제나 공정치 아니하고,
시비는 늘 전도되며,
정의는 불의 앞에 항상 좌절을 경험하기 마련임에랴.

 

djepdxkr.jpg


주선(酒仙) 이백은 일찍이

抽刀斷水水更流  擧杯消愁愁更愁
추도단수수경류  거배소수수경수

칼 빼어 물 베어도 물은 다시 흐르고 
잔 들어 시름 달래도 시름은 더 깊어지네. 


라 하여

늘 지니고 가는 가눌 길 없는 삶의 근심을 노래한 바 있다.


가뜩이나 쓴 인생에 한 잔 술이 없대서야 무슨 낙이 있겠는가.



滌蕩千古愁  留連百壺飮
척탕촌고수  류련백호음
皓月未能寢  良宵宜淸談
호월미능침  량소의청담
醉來臥空山  天地卽衾枕    
취래와공산  천지직금침  李白 〈友人會宿〉


천고의 이 시름 씻어내고자  
연거퍼 백병의 술을 마신다.                    
좋은 밤 소곤소곤 청담 나누며                 
두둥실 흰 달에 잠 못 이룬다.                  
거나해 공산에 드러누우면                     
천지가 그대로 이부자린걸.         

            

백병의 술로도 씻어낼 수 없는 근심이 있다.
천고의 근심을 씻자고 마시는 술이니
목전의 상황에 얽매여 일희일비하는 소인배의 근심은 아니다.

 

 


우주를 품어안고 천고를 가늠하는 위대한 고독자의 근심이다.


어느덧 흰달은 동산 위로 두둥실 떠올라
어둡기만 하던 자리를 구석구석 비춰준다.
거나해 그대로 드러 누우면 드넓은 우주가 마치 포근한 솜이불 같구나.

 

 

 

 

 

옮겨만든이~유랑아제,

 

 

 

profile

어울림이 좋다.

먼저의 삶으로 줄것이 있어서 좋고 뒤 따라오는 젊음의 삶이 보기에 좋다.

스치는 인연이면 어떠하며 마주하고 오래하는 삶이면 더더욱 좋은것이 아닌가?

갈곳이 없음도 아닌데...나는 오늘도 포효하는 사자처럼 나의 흔적을 이곳에 남긴다. [유랑아제..김종태]

첨부

profile

id: 임태선임태선

2010.08.11 17:53:20

막걸리를 보니 번개 팅이 생각납니다.

 

   강원도 평창에 다녀와서 인사를 드린다는 것이 너무 늦었습니다.

   많이 섭섭한 마음을 가지셨지요 ?

   죄송하게 되었습니다.  다음 번에는 동행하시도록 노력하겠습니다.

profile

id: 김종태김종태

2010.08.11 18:20:28

어딜 멀리 행차 하신다 드니만,....^^

태풍덕에...

돈 안들이고 잘 된듯 합니다

 

갈자리 안 갈자리 는 분별이 되고요

그리 마음 써 주시니 고마웁소!^^

 

앞으로 하실일 이 많은듯 하니 이차전지(탁걸리?)로 충전 많이 시켜 두시길,.....^^

 

 

088.jpg

 

*

첨부
profile

id: 김재수김재수

2010.08.11 20:14:47

날도 선선해(?) 지는데 막걸리 벙개 없나요?          안주는 emoticon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45 한자 공부합시다. [3] id: 김을순김을순 2010-09-14 21895 1
244 河者爲勝<하자위승?> : 어느 것이 낫습니까?(황희) file [38] id: 김종태김종태 2010-09-08 23087 1
243 영원한 미스터리~"우주 생명체" 동영상 [1] [91] id: 김종태김종태 2010-09-06 17014  
242 알면 엄청 도움되는~"자동차상식" 동영상! [2] id: 김종태김종태 2010-09-04 14377  
241 일석삼조~내용읽고,영어,한문, 배우고,.... file [2] id: 김종태김종태 2010-08-31 14497  
240 탈무드 란 ? [3] [22] id: 임태선임태선 2010-08-30 16208 1
239 빠르고 정확한~"일본위성일기 예보" [223] id: 김종태김종태 2010-08-25 18538  
238 가재잡고 도랑치고~누이좋고 매부좋고! file [5] [2] id: 김종태김종태 2010-08-24 16126  
237 이 여름 끝은 언제인가? [3] id: 김을순김을순 2010-08-23 14199  
236 좋은 글 격언 [4] [43] id: 김을순김을순 2010-08-21 16831 1
235 요즈음, 이 정도만 읽을수 있으면~O~K~!!! [2] [25] id: 김종태김종태 2010-08-19 17141 1
234 근면 검소 생활화 하자 [1] id: 김을순김을순 2010-08-17 13122  
233 최 부잣집 가훈 id: 김을순김을순 2010-08-15 13183  
232 노벨문학상을 받은 사람 낮잠과 목욕 id: 김을순김을순 2010-08-15 13487  
231 하회와 양동마을 경사났네 [1] id: 김을순김을순 2010-08-14 13734  
230 조강지처 [2] [137] id: 임태선임태선 2010-08-12 17948  
229 2차 전지란 ? [1] [2] id: 임태선임태선 2010-08-11 15212  
» 술(酒)의~詩,를 감상해보며,... file [3] [64] id: 김종태김종태 2010-08-10 19210  
227 말을 전달할 때 신중하게 id: 김을순김을순 2010-08-09 12611  
226 백세인의 장수비결 [16] id: 김을순김을순 2010-08-09 12300  

한국생명과학고등학교 총동창회 홈페이지『정보관리자 : 38회 김재수 010-9860-5333』 hanaro48@nate.com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2005
andong114.co.kr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종합정보센터 Internet Total Infomation Center